체험 사례

GrapeSEED, 경험해보면
알게됩니다. 믿게됩니다.

다 비슷비슷해 보이는 유치원 영어 교재나 프로그램의 선택 -
이미 경험해보신 분들의 말씀을 꼭 들어보세요.
왜 5세부터 GrapeSEED여야 하는지 분명하게 알게됩니다.


기관장의 말씀

우리 말도 완전하지 않은 유치원생들이 영어 배운다고 영어유치원이나 학원으로 향하는 것을 볼 때마다 마음이 아픕니다. 그럼에도, 자녀의 영어실력을 걱정하는 부모님의 마음도 십분 이해하기 때문에 본원의 영어교육 프로그램을 선택하는데 신중에 신중을 기했습니다. 일본 메이센 아카데미의 놀라운 교육 효과는 제 눈으로 직접 보았기 때문에 주저 없이 결정할 수 있었습니다. GrapeSEED라면 우리말 우선의 정규 유치원의 교육과정을 누리면서도 말문이 열리는 영어실력을 쌓을 수 있습니다.

(수원 S유치원장)


사실 전 제가 영어를 잘 못해요. 영어울렁증 때문에 제 스스로 한계를 많이 느꼈었거든요. 그래서 저희 유치원 어린이들에게만은 그저 외우고 시험보고 하는 재미없는 영어가 아니라, 어린 시절부터 소통이 되는 영어를 익힐 수 있는 프로그램을 주고 싶었습니다. GrapeSEED로 우리 아이들한테 말할 수 있는 영어, 자신감을 갖는 영어를 선물한 것 같아 교육자로서 보람을 느낍니다.

(서울 E유치원장)


아이들의 영어 실력을 보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그렇게 유지하기 위해선 원장 혼자서는 관리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는데, 교사들에 대한 교수방법 교육 등 큰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부모들로부터 연계 어학원을 만들어 달라는 요구를 받을 만큼 만족도가 큰 프로그램입니다.

(대구 W유치원장)



교사들의 이야기

아이들에게서 발화가 이루어지는 것을 보는 것만큼 보람된 일은 없습니다. GrapeSEED는 정말 효과적으로 아이들이 듣고 말하게 해주는 프로그램입니다.

(분당 J유치원 교사)


한가지 프로그램으로 듣기, 말하기, 읽기, 쓰기를 모두 만족시키는 것이 어려웠어요. 그래서 항상 2가지 이상의 프로그램을 혼용해야했던 어려움이 있습니다. GrapeSEED는 체계적, 통합적인데도 불구하고 아이들이 참 좋아해서 GrapeSEED 프로그램 만으로도 대부분의 어린이들에게 효과가 나타납니다.

(용인 S유치원 교사)


교사 입장에서는 교구에서 교수법까지 확실한 가이드가 있어서 자신감이 생기고, 어린이들은 스트레스 없이 즐겁게 영어를 배울 수 있습니다. 외우고 쓰는걸 강요하지 않지만, 어느 순간보면 아이들이 스스로 쓰고 있더군요. 결과는 어떤 프로그램보다 확실합니다.

(인천 C유치원 교사)



학부모님 목소리

영어를 잘하게 하려면 집에서 부모가 붙잡고 도와줘야 하는 게 스트레스더라구요. 그런데 GrapeSEED는 유치원에서 배운 걸 집에서 연결해서 하니까 부담이 없어요. 꾸준히 할 수 있더라구요.

(안양 A유치원 학부모)


참관 수업이 발표회나 재롱잔치처럼 외운 한 두 문장을 어색하게 발표하는 형식이 아니라 좋아요. 실제로 영어를 사용해서 교사와 대화하는 모습에서 이게 진짜 실력이구나 느꼈습니다. 신기하던데요!

(분당 B유치원 학부모)


영어를 영어로 받아들이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할 수 있는 말이 생겼을 때 바로바로 나오는 걸 보면. 저처럼 머릿속에서 번역하고 그러느라 띄엄띄엄하지 않더라구요. 발음도 또렷하고. 이렇게 차근차근 쌓아가면 영어에 자신감 있는 아이로 클 것 같아요.

(서울 K유치원 학부모)


TOP